딥디크롬브로단로

향수 - 박인수 이동원 노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Stephen Ahn 작성일20-10-11 00:00 조회9회 댓글0건

본문



향수 /박인수 이동원 노래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이야기 지절대는 실개천이 휘돌아 나가고,
얼룩박이 황소가
해설치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질화로에 재가 식어지면
뷔인 밭에 밤바람 소리 말을 달리고,
엷은 졸음에 겨운 늙으신 아버지가
짚 베개를 돋아 고이시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흙에서 자란 내 마음
파란 하늘빛이 그리워
함부로 쏜 화살을 찾으려
풀숲 이슬에 함처럼 휘적시던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전설바다에 춤추는 밤 물결 같은
검은 귀밑머리 날리는 어린 누이와
아무렇지도 않고 예쁠 것도 없는
사철 발 벗은 아내가
따가운 햇볕을 등에 지고 이삭 줍던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하늘에는 성근 별
알 수도 없는 모래성으로 발을 옮기고,
서리 까마귀 우지짖고
지나가는 초라한 지붕
흐릿한 불빛에
돌아앉아 도란도란 거리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꿈엔들 꿈엔들
꿈엔들 잊힐리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2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new-st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